세계선교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89876_995.png

● 제자선교회와의 관계와 선교지로 가기까지

안녕하세요. 먼저 저에 대한 배경을 말씀드려야겠습니다. 지금은 서울대에 계신 박동열 교수님이 전에 교사로 있으면서 기독교반을 세워 양육했던 중화고등학교  기독교반 출신입니다. 그 때 YDCF(청소년사역)를 통해 DCF와의 연관을 맺었고, 양육 받았습니다. 지금도 많은 중화고 출신들(김용환 목사, 박학규 선교사 등)이 DCF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목회자였습니다. 충남 금산에서 목회를 하셨죠. 그리고 경기도와 서울에서도 목회를 하셨습니다. 그리고 제가 초등학교 3학년 때 독일에서 유학생활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다시 중학교 3학년 때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서 목회를 하셨습니다. 그리고 제가 고등학교를 입학 한 이후, 가족들은 독일 선교사로 다시 떠났습니다. 이때, 저는 혼자 한국에 머물게 되었고요. 그리고 독일에서 선교 활동을 한 지 3년 후에 아버지는 지금의 ‘잠비아’로 가셔서 선교사역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참 복잡하네요. 저의 정체성을 말하면, PK(목회자 자녀), MK(선교사 자녀)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특별하다고 할만큼의 힘든 시간들은 솔직히 없었어요. 오히려 ‘힘들거야’라고 생각하면서 다가오는 분들이 부담스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가족들이 모두 해외에 있을 때 저는 고등학교와 대학교, 군대생활을 마치고 아버지를 따라 선교사를 하려는 뜻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왠지 바로 신학교를 가서 선교사로 가기에는 좀 부담스러워서 대학 졸업 이후에 ‘견습 선교사’로 잠비아에서 가족과 함께 하는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교’에 대한 마음과 ‘사역’을 더 굳건히 하는 시간을 가졌죠.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89931_9233.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89934_6029.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89940_6024.png

이후에 한국에서 더 구체적인 진로를 위해 준비할 것들이 있었어요. 정식 선교사로 세워지기 위해 신학교육 등의 여러 과정이 남았으니까요. 하지만, 생각과 계획대로만 되지 않더라고요. 신학교에 가는 것도 몇 번 불합격하고, 35살에 신대원을 가게 되고, 이후 가정을 갖고, 전임사역을 하고, 정식 선교사를 위한 훈련을 받는 등의 시간을 가지니 지금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긴 시간을 통해 저를 다듬고, 준비시키고, 세우시더라고요. 

특별히, 제가 가진 선교의 거창한 계획 같은 것은 아직 없습니다. 단지 이단이 많은 현지의 상황 속에서(정말 많아요), 올바른 복음이 증거되도록 최선을 다해 교회와 학원 사역(RAMAH-NAIOTH Community Christian School)을 섬기며 기도하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가지고 있는 교회 안에서 행복해 했던 어린시절의 ‘좋은 기억’을 잠비아의 아이들에게도 선물해 줄 수 있도록 사역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 ‘선교지에 가서 저희 가정이 먼저 잘 살겠습니다’. ‘선교지에서 잘 사는 것’이 저의 선교의 목적이 되었네요.  


● 짧은 에피소드 제가 사는 잠비아는요!
잠비아는 남반구에 위치하기에 한국이 더워지면 여기는 반대로 추워집니다. 요즘에는 밤 기온이 10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낮에는 여전히 따가운 햇살에 반팔을 입어야 하지만 그늘 안으로 들어가면 쌀쌀합니다. 
잠비아 집 건축 구조는 굉장히 단순합니다. 그냥 벽돌을 쌓아 올리고 그 위에 지붕을 올리면 끝입니다. 단열이 부실하다보니 Cold Season이 오면 감기가 유행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우리 교회와 학교에도 감기 환자가 증가하여 결석자가 많이 생겼습니다. 한국을 떠날 때 후원 받은 비상약을 많이 나눠줬습니다. 잠비아 의료 시스템이 아주 열악한 것은 아니지만 약을 구하는 절차가 번거롭기 때문에 사람들이 잘 이용하지 않습니다. 시간을 들여 먼 길을 가서 기다리고 진료를 받으면 하루치 약만 무료로 줍니다. 큰 일이 아니면 사람들이 병원에 잘 안 가는 이유입니다. 준희 호산 한비도 코로나와 말라리아와 감기로 이미 여러 차례 병원을 이용했습니다. 외국인은 병원 진료가 유료입니다. 
그리고 단순한 집 구조로 인해 생기는 사건이 또 있었습니다. 얼마 전에는 부모님 집에 몰래 온 손님이 있었습니다. 지붕을 뜯고 들어가는 것은 이제까지 성경에서만 듣던 이야기였는데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주일 예배 시간에 모두가 예배 드리고 있는 동안에 일어난 일입니다. 분실된 것은 돈 몇 푼이었지만 그보다 가슴에 커다란 구멍이 생긴 것처럼 마음이 분실된 기분이었습니다. 이보다 더 허탈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여기에 적응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27_7479.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30_4177.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38_7639.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41_0526.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44_5594.png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055_4583.png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 합니다. 잠비아도 그 여파에 잠겼습니다. 강도 사건과 외국인 대상으로 범죄가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건축자재의 가격이 일제히 오르고 경유 휘발유 가격은 작 년 12월 대비 두배 가까이 올랐습니다. 이제 앞으로 잠비아 사람들이 주식으로 먹는 옥수수 가격도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넷에 [Ramah-Naioth Christian School]이라는 학교를 검색해 보세요.
그러면 페이스북 등을 통해서 더 많은 제가 사역하는 사역지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혹시, 그 사진들 가운데 저와 비슷한 얼굴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비슷한데, 다른…. 이곳은 저희 부모님의 선교사역지일 뿐만 아니라, 제 친동생(찬양) 가정의 사역지이기도 합니다. 물론 저의 사역지이기도 하고요. ^^ 
d4f150a0d1820f96ea85d42f1c3eda16_1663690176_075.png

이찬희/김혜영

Total 1건1 페이지
이찬희/김혜영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 2022년 10월 선교편지
최고관리자 10-19 19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