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선교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198_8613.png

● 제자선교회와의 관계 

아들 현민, 하늘, 단비 두 딸의 아빠이기도 합니다. 1999~2014년 대학생선교회(CCC)에서 서울의 캠퍼스 간사와 동아시아 선교사로 섬겼습니다. 2015년 합신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2016년 5월 합신세계선교회 파송선교사로 남아공로 온 지 6년 차입니다. 요하네스버그에서 4년 살다가 이제는 Cape town에 온 지 2년 차입니다. 

1994년 5월 처음 DCF와 관계가 이어진 것은 칼빈대학교 신학 2학년 시절에 박현정 사촌동생이 성결교 대학생이었는데 DCF를 소개해주었습니다. 그 후에 5월 채수진, 정영섭 두 간사님이 면접을 보았고, 합격했습니다. 1994년 7월 당시 정영섭 서울지구 대표간사님과 양육 받을 때 처음 든 생각은 “그래 한번 가르쳐봐라! 얼마나 잘 가르치나?” 이런 마음도 가졌다가 산산이 주님 앞에 깨졌던 기억이 납니다. 간사님께 양육을 받을수록 조각조각 흩어져 있는 저의 신앙의 조각들이 어느덧 예수님 안에서 통합 되어지는 경험은 나의 삶의 축복이 되었습니다.  

1년이 지난 후에 강보형 대표간사님으로부터 1년 동안 양육 받을 때는 12명이 함께 받았는데 그때 기억나는 것은 “어디 가서 제자양육의 열매가 없으면 나에게 양육 받았다고 말하지 말라고” 명령 아닌 명령을 받았지요. ㅋㅋㅋ. 그 후 다시 정영섭 간사님께 3년을 더 양육 받으면서 공동체 훈련, 전도와 제자양육, 또한 봉천청소년독서실에서 1년 6개월 일과 훈련을 겸하여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276_1997.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279_3382.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283_0392.png
● 중국을 거쳐 지금은 남아프리카 남아공에   

성경에 말씀에 사도 바울이 여러 가지 환란과 고난을 경험한 대목들이 나옵니다. 저희 가정도 남아공 선교 5년 동안 경험한 것을 한번 적어보고자 합니다. 그러나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중국 선교사 12년의 경험을 가진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경험한 선교사도 아프리카에 와서는 여러 가지 충격을 경험했습니다. 이런 것은 다 주님을 닮아가는 중에 일어난 일들입니다. 

요하네스버그 공항에 도착하기 전 도움을 주겠다는 선교사로부터 집을 제공받고 난 후에 바가지 왕창 당하고, 대낮에 온 가족이 피신 간 일, 아내 캔디가 다리가 부러져서 병원에 간일 그로 인해서 한 달에 몇 번 몇 달간 invoice 가 집으로 와서 스트레스 너무 많이 받은 일, 요하네스버그 시내에서 밤에 열 명의 흑인들에게 핸드폰 빼앗겨서 경찰과 흑인 사이에 핸드폰 달라고 협상 한 일, 우리 딸 중 하나가 중학교 안 다니겠다고 선포하여 다니지 말라고 하고 극적으로 학교교장과 담임선생님 만나서 타협 본 일이 있었습니다. 

또한 요하네스버그에서 케이프타운으로 이사짐 가지고 오던 이사짐 차량이 도로에서 고장나 멈춰 서서 10일 동안 오지 않아서 이사 간 집에서 온 가족이 추위에 떨던 경험들, 테이블마운틴 아래 집에 도둑이 들어와서 컴퓨터, TV 가지고 가면서 딸의 머리가 크게 다친 일과 트라우마, 모슬베이에 혼자 사역 와서 고아원 방문 도중에 차가 펑하고 소리가 났고, 본네트에서 연기가 나오던 일들, 그로 인해 20일간 차 수리한다고 (차량부품) 기다리며 있는 중 …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교사역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을 찬양합니다.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385_6357.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388_0501.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390_8583.png
● 지금의 사역, 한국에서 & 남아공에서  

● 한국에서 / 2021년 7월 비자문제가 발생하여 한국에서 생활한지도 1 여년이 지나갑니다. 지금의 시간동안 그동안 돌아보지 못했던 건강의 문제들을 하나씩 회복하고 있고(어머님과 함께) 아울러 오랜 선교지의 생활 동안 함께 하지 못했던 어머님과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남아공으로부터의 overstay비자서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한국에서 군복무를 마친 아들 현민이가 UCT에 복학하여 2학년 1학기를 마친 후에 한국에 입국하여 6/14,16일 두 번 키르키즈스탄 선교사님과 큰 따님 (정지은)과 함께 상견례를 했습니다 12월 17일 결혼하여 남아공으로 함께 돌아갈 예정입니다. 

● 남아공에서 / 남아공에서 중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SACON을 조직하였습니다. 저와 아내 캔디는 SACON 팀의 초대 조직멤버가 되었습니다. 현재 SACON 팀은 남아공 모슬베이와 죠지, 그리고 프리토리아 등등 현지인들을 깨워서 중국인 사역을 함께 진행 중에 있습니다. 5년 전부터 저와 아내 캔디는 Cape Town에서 포토엘리스자베스 항구까지 Garden Route 에 흩어져 있는 중국인 디아스포라 사역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그 중에 모슬베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중국인 100만 명 중에 기독교인은 2000명 미만입니다. 또한 Garden Route 에는 중국인 교회가 하나도 없습니다. 그래서 미전도 종족사역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평상시에는 매주 한 번씩 11명을 양육을 하고 있습니다.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453_4886.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456_7608.png b764c5a4029252a2c1de8095eb93fdc3_1663255460_7628.png

●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남아공의 특수한 상황 속에서 2년 전부터 빵과 식료품을 통하여 긴급구호품을 전달하는 사역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 미국 등의 여러 나라에서 후원을 받아서 남아공에서 신실한 사역자들을 선별하고, 선별한 사역자들과 함께 빈민가와 홈리스들을 찾아서 빵과 사랑을 전달하는 한편 고아와 과부와 소외된 자들을 돕고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며 동시에 현지인 사역자에게 사역비도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주님의 따스한 손길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창복/이정순

Total 3건1 페이지
김창복/이정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 2022년 9월 선교지에 귀임한 이후의 사진들
최고관리자 09-23 142
2 남아공으로 돌아온 뒤의 첫편지
최고관리자 09-23 144
1 2022년 남아공에 귀임하여 쓰는 선교편지
최고관리자 09-20 141
게시물 검색